운동선수의 경기력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뭐? [달콤한 사이언스]

유용하 기자
유용하 기자
업데이트 2024-05-04 14:00
입력 2024-05-04 14:00
이미지 확대
동부 지역을 홈으로 하는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 서부 지역을 홈으로 하는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가 경기하는 모습. 신체 시계가 운동 선수들의 경기력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에릭 드로스/국제 연대생물학 제공
동부 지역을 홈으로 하는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 서부 지역을 홈으로 하는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가 경기하는 모습. 신체 시계가 운동 선수들의 경기력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에릭 드로스/국제 연대생물학 제공
몇 달 뒤인 7월 말이면 프랑스 파리에서 올림픽이 열린다. 선수들은 좋은 성과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선수의 경기력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다양하다. 그중 하나는 일주기 리듬이라고 하는 신체 리듬이다. 실제로 시차가 경기력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튀르키예 도쿠즈 에이륄대 생리학과, 체육교육학과, 이을디즈 공과대 통계학과 공동 연구팀이 신체 시계가 운동선수들의 경기력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NBA 리그 선수들의 홈 경기와 원정 경기 성적을 바탕으로 한 첫 연구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연대생물학’(Chronobiology International) 5월 2일 자에 실렸다.

세계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운동 경기인 NBA 소속 선수들은 경기를 치르기 위해 미국의 5개 시간대를 이동한다.

일주기 리듬(CR)은 하루 24시간 동안 신체의 수면-각성 패턴이다. CR 단계 이동은 하루 중 취침 시간이나 기상 시간이 더 일찍 또는 더 늦춰지는 것을 말한다. 신체 시계가 환경과 동기화되지 않아 불면증, 주간 피로 등 여러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연구팀은 프로 NBA 선수들의 시차 이동이 경기력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이를 위해 연구팀은 2000년부터 2021년까지 미국 프로농구(NBA) 21시즌 연속 2만 5016번의 정규 경기 데이터를 분석했다. 특히 경기가 열린 도시의 시간대를 파악해 팀 전체의 CR을 계산했다.

그 결과, 시간대와 피로도가 NBA 경기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주기 리듬과 연계된 선수들의 수면-각성 주기가 현지 시각보다 앞서 있을 때 홈 경기에서 더 많은 승리를 거둔다는 사실이다.

서부 표준시(PDT) 지역 홈 팀이 동부 표준시(EDT) 시간대의 팀과 경기를 치를 때는, EDT 홈 팀이 PDT 팀을 상대할 때보다 승률 차이가 10% 가까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PDT 팀이 EDT 팀과 홈에서 경기할 때 승률은 63.5%지만, EDT 팀이 PDT를 홈으로 불러 경기하면 승률은 55%로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처럼 여러 시간대를 가진 나라에서는 서쪽으로 이동하면 경기력이 향상되는 반면, 동쪽으로 이동하면 경기력이 저하된다.

예를 들어, LA 레이커스가 동부 플로리다 마이애미에서 원정 경기를 치른 뒤 로스앤젤레스로 돌아와 홈 경기를 치르는 경우, 레이커스는 다음 홈 경기에서 CR 우위로 경기를 치르게 된다. 선수들의 생체 시계가 홈 경기장이나 경기장이 위치한 현지 시각보다 늦거나 동기화하지 않으면, 팀들은 같은 결과를 얻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스만 아시크고즈 도쿠즈 에이륄대 교수는 “이번 연구에 따르면 코치진과 팀은 경기를 계획하고 준비할 때 시간대 이동이 신체적, 정신적으로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야 한다”라면서 “쉽게 말하자면, 시간대가 다른 곳으로 경기하러 갈 때는 현지 시각에 익숙해져야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유용하 과학전문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