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온난화 현상을 음악으로 바꿔보니 ‘와우’ [달콤한 사이언스]

유용하 기자
유용하 기자
업데이트 2024-04-21 14:00
입력 2024-04-21 14:00
이미지 확대
기후변화 데이터를 활용해 만든 6분 길이의 현악 4중주 1번 ‘극지방 에너지 예산’을 연주하는 장면  유튜브 캡쳐
기후변화 데이터를 활용해 만든 6분 길이의 현악 4중주 1번 ‘극지방 에너지 예산’을 연주하는 장면

유튜브 캡쳐
매년 심해지고 있는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 기후변화가 심각하다는 뉴스는 자주 접하고 있지만, 너무 자주 듣다 보니 일반 대중은 그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지구환경 과학자가 기후 데이터를 활용해 음악을 작곡해 심각성을 알리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주인공은 일본 도쿄 릿쇼대 지구 환경과학부 나가이 히로토 교수. 나가이 교수는 기후변화 측정 데이터로 현악 4중주 곡을 작곡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와 관련한 연구와 악보는 국제 과학 저널 ‘아이사이언스’(iScience) 4월 19일자에 실렸다.

나가이 교수는 각 데이터에 소리를 할당해 음을 만들어 내는 프로그램을 활용했다. 나가이 교수가 사용한 데이터는 1982년부터 2022년까지 그린란드 빙상의 얼음 코어 시추 현장, 노르웨이 스발바르 군도의 위성 기지, 남극의 일본 연구 기지 2곳에서 수집한 것들이다. 나가이 교수는 특히 각 관측소에서 매달 측정한 단파 및 장파 복사, 강수량, 지표 온도, 구름 두께 데이터를 사용했다.

과학자이면서 작곡가이기도 한 나가이 교수는 데이터를 소리로 전환한 뒤 두 대의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가 연주할 수 있는 음악으로 작곡했다. 여러 데이터의 포인트를 피치로 바꾸고, 데이터별로 악기를 배정하고, 서로 다른 데이터에서 만들어진 구절은 겹치거나 자르고, 피치카토, 스타카토 같은 음악 연주 기법을 도입하는 등 다양한 방법이 동원됐다. 물론 데이터에 리듬을 입히고, 튀는 데이터는 제거하고, 데이터에 없는 부분을 작곡에 도입하기도 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음악은 6분 길이의 현악 4중주 1번 ‘극지방 에너지 예산’이다. 이 곡은 극지방의 에너지 투입과 산출로 기후가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보여준다고 나가이 교수는 설명했다.

이 곡은 지난해 3월 도쿄 와세다대에서 현악 4중주단이 라이브로 초연을 했고, 이후 유튜브에도 연주 장면이 공개됐다. 당시 연주에 참여한 바이올리니스트는 “전형적인 현대음악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나가이 교수는 과학 데이터를 단순히 표나 그래픽으로 표현하는 것보다 음악으로 보여줌으로써 대중에게 기후변화의 현실을 감성적으로 더 빠르게 인식하도록 해준다고 설명했다.

나가이 교수는 “예술을 통해 지구과학과 기후 변화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끌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시도로 과학자만 데이터를 다루는 시대를 넘어 예술가들도 과학 데이터를 자유롭게 활용해 작품을 만드는 시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기후변화 데이터를 음악으로 바꾸는 시도를 한 나가이 히로토 일본 릿쇼대 교수.
기후변화 데이터를 음악으로 바꾸는 시도를 한 나가이 히로토 일본 릿쇼대 교수.


유용하 과학전문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