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내 미생물로 대장암 정확히 예측 [달콤한 사이언스]

유용하 기자
유용하 기자
업데이트 2023-10-16 15:13
입력 2023-10-16 15:13
이미지 확대
대장암 이미지  미국 국립보건원(NIH) 제공
대장암 이미지

미국 국립보건원(NIH) 제공
지난해 중앙암등록본부 발표에 따르면 2020년 기준 한국에서 대장암은 갑상선암, 폐암 다음으로 많이 발생하고 있다. 불규칙한 식사 습관, 채소와 과일은 덜 먹고 육류를 많이 섭취하는 등 다양한 원인 때문에 대장암은 생긴다. 내시경 검사로 조기 발견할 경우 치료가 쉽지만 늦게 발견하는 경우 다른 장기로 전이도 쉬운 암이기 때문에 치명적이기도 하다.

그런데 대장암 발병과 장내 미생물의 분포와 종류가 밀접한 연관이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네덜란드 흐로닝언대 의대, 흐로닝언 대학병원 공동 연구팀은 대장암이 발생하기 전 장내 미생물 군집이 크게 변화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를 통해 대장암이 발생하기 훨씬 이전에 사전 예방이 가능하다. 이번 연구 결과는 14~17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리고 있는 의학 분야 국제 학술대회 ‘2023 유럽 소화기내과학회(UEG) 컨퍼런스 위크’에서 발표됐다.

연구팀은 8208명을 대상으로 한 네덜란드 마이크로바이오옴(장내 미생물) 연구 데이터베이스와 네덜란드 전국 건강관리 자료를 결합해 지난 50년 동안 확인된 대장 생검 사례를 분석했다. 특히 연구팀은 2000~2022년까지 대변검사를 통해 암이 발견된 사람들의 장내 미생물 군집과 구성을 살펴봤다. 또 대장 내시경 검사 결과 정상인 사람들의 대변 속 장내 미생물도 조사했다.

분석 결과, 암 병변이 발생한 사람은 암 발생 몇 년 전부터 좋지 않은 장내 미생물 군집이 건강할 때보다 많이 늘어난 것이 관찰됐다. 정상인들과 비교해서도 악성 장내 미생물 종류나 군집이 훨씬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대장암 환자의 장내 미생물에는 라크노스피라시에(Lachnospiraceae), 로세부리아(Roseburia), 유박테륨(Eubacterium)이 증가하는 것이 관찰됐다.

연구를 이끈 란코 가세사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장내 미생물 검사를 통해 대장암을 사전에 예측하고 예방할 수 있음을 알게 됐다”라면서 “나쁜 장내 미생물은 장에 염증 유발 독소를 지속해 만들어 각종 염증성 장 질환이나 암을 유발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유용하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