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와 사이좋은 아이가 사회성도 좋다 [달콤한 사이언스]

유용하 기자
유용하 기자
업데이트 2023-10-09 14:00
입력 2023-10-09 14:00

英연구진, 부모와 초기 관계-성격 영향 조사

이미지 확대
영유아 시절 부모와 사이가 좋은 아이가 청소년은 물론 성인이 됐을 때 사회성이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픽사베이 제공
영유아 시절 부모와 사이가 좋은 아이가 청소년은 물론 성인이 됐을 때 사회성이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픽사베이 제공
모든 인간관계와 상호작용은 부모-자녀 관계에서 출발한다. 부모-자녀 관계가 성격 형성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동기와 청소년기에 부모와 상호 작용이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첫 연구 결과가 공개돼 주목받고 있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연구팀은 어린 시절 부모와 친밀한 관계를 맺은 자녀는 사회성 좋은 어른으로 자랄 가능성이 크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심리학 분야 국제학술지 ‘국제 행동 발달 저널’ 10월 8일자에 실렸다.

연구팀은 2000~2002년에 태어난 아이 1만 8818명을 대상으로 한 ‘밀레니엄 코호트 연구’(MCS) 데이터를 활용했다. MCS 참여 아동 1만 703명을 대상으로 5, 7, 11, 14, 17세에 부모와 관계와 정신 건강을 장기 추적 조사했다. 연구팀은 부모와 관계에서 신체적, 언어적 학대, 정서적 갈등, 친밀감과 이를 통한 친사회성, 우울증 및 불안증 같은 내재화된 정신 건강, 공격성 같은 외현화된 행동에 주목했다.

또 연구팀은 잠재 심리상태-특성-발생 모형화라는 분석 기법을 활용해 조사 대상의 정신 건강 증상과 사회적 성향이 고정된 성격 특성인지 특정 상황에 대한 반응인지를 조사했다.

분석 결과, 3세 때 부모와 관계가 친밀한 아이는 유년기와 청소년기에 정신 건강 문제가 적고 친절함, 공감 능력, 관대함과 같은 사회성이 많이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세 때 부모와 친밀도가 통계적으로 보통 수준보다 1단위 높아질 때마다 청소년기 친사회성이 0.24 단위씩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대로 초기에 부모와의 관계가 정서적으로 긴장되거나 학대를 많이 받은 경우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사회성은 낮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7세 때 부모와의 친밀도가 보통 수준보다 낮아질 경우는 3세 때보다는 덜하지만 사회성이 낮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를 이끈 로스 맥렐란 교수는 “이번 연구는 부모가 자녀와 얼마나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자녀의 필요와 감정에 빠르게 반응할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맥렐란 교수는 “단순히 시간을 주는 것의 중요성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라면서 “스트레스가 많고 시간을 내기 쉽지 않은 맞벌이 부모들도 자녀와 시간을 많이 보낼 수 있도록 하는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유용하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