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할 때 헤딩 자주 하면 치매 걸린다 [달콤한 사이언스]

유용하 기자
유용하 기자
업데이트 2023-09-10 14:00
입력 2023-09-10 14:00

헤딩의 충격량은 중력의 15~20배
머리 외부 충격 자주 받으면 치매 위험 ↑

이미지 확대
어린 시절 뇌진탕이나 외상성 뇌손상을 겪거나 낮은 강도이지만 헤딩처럼 외부 충격을 지속해 받을 경우 치매나 인지 기능 저하에 시달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픽사베이 제공
어린 시절 뇌진탕이나 외상성 뇌손상을 겪거나 낮은 강도이지만 헤딩처럼 외부 충격을 지속해 받을 경우 치매나 인지 기능 저하에 시달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픽사베이 제공
축구는 많은 사람이 즐기는 스포츠 중 하나다. 축구에서는 손과 팔을 제외한 모든 부위를 사용할 수 있는 만큼 공을 뺏거나 골을 넣을 때 머리를 이용한 헤딩 장면이 자주 연출된다. 공중볼을 다투는 과정에서 머리끼리 부딪쳐 다치는 경우도 자주 볼 수 있다.

축구선수가 헤딩을 할 때 머리에 받는 충격량은 어느 정도나 될까. 미국 워싱턴대 연구팀의 계산에 따르면 중력의 15~20배인 15~20G 충격을 받으며 선수끼리 충돌할 때는 50~100G까지 달한다. 물론 단단한 머리뼈와 뇌막이 충격을 완화하기 때문에 계산상 충격이 그대로 전해지지 않는다. 그렇지만 2017년 미국 아인슈타인의대 연구팀은 헤딩을 자주 하는 선수들은 외상성 뇌손상을 입은 환자와 비슷한 뇌 상태를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내놨다. 실제로 축구선수나 미식축구, 권투 선수들은 나이 들어 치매나 기억상실 등을 겪기 쉽다는 통계도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 듀크대 의대 연구팀은 어린 시절 뇌진탕이나 외상성 뇌손상을 겪거나 낮은 강도이지만 헤딩처럼 외부 충격을 지속해 받을 경우 나이 들어 치매나 인지 저하에 시달리기 쉽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신경학회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신경학’ 9월 7일자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제2차 세계대전 남성 참전용사 8662명을 대상으로 12년 이상 장기 추적 조사를 실시했다. 이들의 평균 나이는 67세였다. 연구팀은 연구를 시작할 때 인지 능력을 측정하고 12년 동안 3번 이상 테스트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실험 대상자의 4분의1 이상이 뇌진탕을 한 번 이상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의식을 잃을 정도의 뇌진탕을 한 번이라도 경험했거나 두 번 이상의 외상성 뇌손상이 있었거나 증상의 경중을 떠나 24세 이전에 뇌진탕을 경험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70세 이후 인지 능력 점수가 현저히 떨어졌으며 치매가 발병하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연구팀은 일란성 쌍둥이를 대상으로 외상성 뇌손상 여부와 인지 능력을 비교하기도 했다.

그 결과 어릴 때 뇌진탕을 겪은 쌍둥이는 그렇지 않은 쌍둥이 형제보다 인지 능력이 낮고 더 빨리 쇠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결과는 고혈압, 음주, 흡연 여부, 교육 수준 등 인지 능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른 요인들까지 결합하면 더 심각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연구팀은 경고했다.

연구를 이끈 매리언 샨티 케테를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는 어린 시절 외상성 뇌 손상을 입은 뒤 완전히 회복된 것처럼 보이는 경우라도 나이 들면서 인지기능 저하, 치매에 시달릴 수 있음을 보여준다”라고 설명했다. 샨티 케테를 박사는 “스포츠나 레크레이션 활동 중 부상으로 인한 응급실 방문이 증가하고 2000년 이후 약 50만 명의 군인이 외상성 뇌손상을 입었다는 통계를 고려할 때 외상성 뇌손상의 잠재적, 장기적 영향을 간과할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유용하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