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라이트 차단 렌즈 효과 없다고? [달콤한 사이언스]

유용하 기자
유용하 기자
업데이트 2023-08-28 14:00
입력 2023-08-28 14:00
이미지 확대
스마트 기기 사용이 잦은 현대인은 눈 건강을 위해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이나 필터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의학자들은 현재 나온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들이 실제 효과는 크지 않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펙셀즈 제공
스마트 기기 사용이 잦은 현대인은 눈 건강을 위해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이나 필터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의학자들은 현재 나온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들이 실제 효과는 크지 않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펙셀즈 제공
스마트폰이 이제는 신체 기관과 마찬가지로 빼놓고 생활할 수 없을 정도가 됐다. 스마트폰, 컴퓨터, TV 등 디지털 기기 이용 시간이 길어지면서 두통이나 눈의 피로를 호소하는 사람도 늘고 있다. 스마트 기기에서 발생하는 블루라이트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블루라이트가 사람의 건강에 해를 끼친다는 과학적 증거가 없다는 주장도 있지만 인터넷에는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콘택트렌즈, 필름 등 다양한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그렇다면 블루라이트 차단 필름이나 안경은 실제로 눈 건강을 지켜줄 수 있을까.

호주 멜버른대, 모나시대 의대, 영국 런던시티대 공동 연구팀은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은 스마트 기기 사용에 따른 눈의 피로나 눈 건강은 물론 수면의 질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의학 및 생명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체계적 문헌 검토 데이터베이스’(Cochrane Database of Systematic Reviews) 8월 18일자에 실렸다.

블루라이트 차단 필터나 안경은 2000년대 초반부터 안경원을 중심으로 많이 권장되고 있다. 이에 연구팀은 시력 보호나 수면의 질 향상에 도움을 주는지 파악하기 위해 6개국 17개 관련 연구 논문을 메타 분석했다.

분석 결과,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은 시력, 수면, 눈 건강에 미치는 영향, 효능 등에서 일반 안경과 차이를 보이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블루라이트의 유해성에 대해서도 여전히 논란이 있지만 블루라이트로 인한 영향력을 줄이기 위해서는 스마트 기기 사용 시간을 최소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연구를 이끈 로라 다우니 멜버른대 교수(안과학)는 “이번 연구 결과는 블루라이트 렌즈가 일반 렌즈보다 블루라이트를 효과적으로 차단한다거나 시력 보호에 도움을 준다는 명확한 증거를 찾을 수 없음을 보여준다”라고 설명했다.

유용하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