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학기 교실 습격한 ‘피라미드 게임’…학폭 드라마 모방하는 청소년[취중생]

김예슬 기자
김예슬 기자
업데이트 2024-03-30 09:00
입력 2024-03-30 09:00
1994년 성수대교가 무너졌을 때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한 기자가 있습니다. 삼풍백화점이 무너졌을 때도, 세월호 참사 때도 그랬습니다. 사회부 사건팀 기자들입니다. 시대도 세대도 바뀌었지만, 취재수첩에 묻은 꼬깃한 손때는 그대롭니다. 기사에 실리지 않은 취재수첩 뒷장을 공개합니다.

이미지 확대
서울신문DB
서울신문DB
전북 군산에서 중학교 1학년 아들과 초등학교 3학년 딸을 키우는 한모(39)씨는 지난 26일 자녀들의 학교에서 문자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최근 채널 TVING(티빙)에서 공개한 드라마 ‘피라미드 게임’으로 놀이를 가장한 집단 따돌림 현상이 학교에 확산되고 있습니다. (중략) 놀이로 시작한 피라미드 게임이 특정 대상에게 괴롭힘을 주는 학교 폭력이 되지 않도록 지도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학교에서 이런 문자를 보낼 정도면 상황이 심각하다고 생각한 한씨는 아이들에게 ‘해당 드라마를 알고 있냐’고 물어봤고, “당연하다”는 답변을 들었다. 한씨는 “놀이를 가장한 따돌림은 해서도, 당해서도 안 되기 때문에 여러 차례 주의를 줬다”며 “그래도 혹시나 아이가 피해자나 가해자가 될까 걱정된다”고 했습니다.

이미지 확대
여자 고등학교에서 한 달에 한 번씩 비밀 투표로 학급의 왕따를 뽑아 학교 폭력을 가한다는 내용의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피라미드 게임’은 지난주 종영했습니다. 드라마 속에서 학생들은 상호 간 투표로 A~F 등급으로 서열을 매기고, 하위 등급 학생들에게 반 청소, 급식 당번 등을 맡깁니다.

이 드라마는 학생들이 가해자, 피해자, 그리고 방관자로 나뉘어 점차 폭력에 익숙해지는 서바이벌 게임을 다뤘다는 점에서 청소년들 사이에 인기가 높았습니다. 드라마는 19세 이상 관람가지만, 많은 청소년이 이 드라마를 접한 것입니다. 중학교 3학년 아들을 둔 임모(44)씨는 “미성년자인 청소년들이 해당 드라마 내용을 아는 것부터 문제”라면서 “아들이 유튜브에서 드라마 요약 영상이나 쇼츠만 봐도 내용을 다 알 수 있다고 하더라”고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이미지 확대
전북의 한 중학교에서 학부모들에게 보낸 가정통신문 캡처. 독자 제공
전북의 한 중학교에서 학부모들에게 보낸 가정통신문 캡처. 독자 제공
넷플릭스의 ‘더 글로리’, 쿠팡플레이의 ‘소년시대’, 웨이브의 ‘약한영웅’ 등 최근 학교 폭력을 다룬 드라마가 적지 않게 등장하고 있습니다. 이런 드라마는 청소년들에게 어떤 행동이 정서적·육체적 폭력이 될 수 있는지를 손쉽게 일깨워준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학교 폭력에 둔감했던 어른들에게 현재 학교 폭력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깨닫게 해주기도 합니다.

하지만 드라마가 드라마로 끝나지 않고 교육 현장에 영향을 미치면 상황이 달라집니다. 실제로 지난 21일부터 전북 전주시를 중심으로 다수의 초·중·고교에서 ‘피라미드 게임 확산 방지를 위한 가정통신문’이라는 제목의 안내장이 배포되기도 했습니다.

이미지 확대
서울신문 DB
서울신문 DB
인천에서 초등학교 6학년 담임을 맡고 있는 교사 박모(28)씨는 “아이들에게 물어보니 부모님 계정을 이용해 몰래 시청했거나, 온라인상에서 성인 계정을 구입한다고 하더라”며 “학교 폭력이 노골적이고 잔인하게 묘사된 드라마를 아이들이 무턱대고 따라 하진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드라마 속 학교 폭력 모방은 누구도 원하지 않는 일입니다. 피라미드 게임을 연출한 박소연 감독은 최근 인터뷰에서 “학생들 스스로가 게임을 무너뜨리는 과정을 보여줌으로써 학교폭력의 심각성을 알리려 했는데 (모방 등 부작용) 이야기를 듣고 기분이 편치 않았다”며 “폭력을 정당화하지 않는 것을 가장 중요한 원칙으로 삼았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김예슬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