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세 맞아?” 싱가포르 사진작가 화제…동안 비결 보니

하승연 기자
업데이트 2024-06-13 17:04
입력 2024-06-13 17:04
이미지 확대
싱가포르의 사진작가 추안도 탄(58). 지난해 4월에 올라온 사진이다. 추안도 탄 인스타그램 캡처
싱가포르의 사진작가 추안도 탄(58). 지난해 4월에 올라온 사진이다. 추안도 탄 인스타그램 캡처
훈훈한 동안 외모로 화제인 싱가포르의 패션 사진작가 추안도 탄(58)이 동안 비결을 공개했다.

13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1966년생인 탄은 1980년대에 모델로 데뷔해 약 10년 전부터 패션 사진작가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사진작가로 활동을 시작한 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었고, 그의 잘생긴 외모는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입소문을 탔다. 그의 인스타그램 계정의 팔로워 수는 이날 현재 150만명이 넘는다.
이미지 확대
지난 3월 58세 생일을 맞아 추안도 탄이 올린 사진.  추안도 탄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3월 58세 생일을 맞아 추안도 탄이 올린 사진.
추안도 탄 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들 속에서도 변함없는 동안 외모를 자랑했다. 누리꾼들은 탄의 동안 비결에 대해 “유전이다”, “싱가포르 환경이 좋아서 그렇다”, “의학의 힘을 빌렸을 것이다”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탄은 싱가포르의 신문사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동안과 건강 비결을 공개했다. 탄은 “우리가 먹는 것이 우리의 외모에 상당한 영향을 준다”며 “건강한 신체와 정신을 위해선 식단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의 평소 아침 식사는 완숙 달걀 6개로 구성되며, 콜레스테롤 수치를 유지하기 위해 달걀의 노른자 2개는 버린다고 한다. 또 술과 담배는 전혀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미지 확대
지난달 4일 올라온 사진. 추안도 탄(58)이 변함없는 동안 외모를 자랑하고 있다. 추안도 탄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달 4일 올라온 사진. 추안도 탄(58)이 변함없는 동안 외모를 자랑하고 있다. 추안도 탄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그는 “커피와 차를 피하면서 수분을 유지하기 위해 물을 많이 마신다”며 “좋아하는 음식은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과 채소가 들어간 맑은 수프”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미국 국립심장폐혈액연구소(NHLBI)는 “몸에 수분이 부족할 경우 노화를 가속할 수 있다”고 말했다.

탄은 “운동 같은 경우에는 매일 수영을 하고 있다”며 “러닝머신에서 걷는 것도 좋아한다. 근력 운동도 필수”라고 조언했다.

하승연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