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들 날아가” 공포의 비상착륙에 ‘1명 사망’…한국인도 있었다

윤예림 기자
업데이트 2024-05-22 08:48
입력 2024-05-22 08:48

영국 런던발 싱가포르항공기, 난기류 만나 비상착륙
승객 211명·승무원 18명…한국인도 1명 탑승
73세 영국인 남성, 심정지로 사망…“깊은 애도”

이미지 확대
영국 런던에서 출발한 싱가포르항공 여객기가 21일 심한 난기류를 만나 비상착륙 했다. 사진은 당시 여객기 내 상황. 엑스(X) 캡처
영국 런던에서 출발한 싱가포르항공 여객기가 21일 심한 난기류를 만나 비상착륙 했다. 사진은 당시 여객기 내 상황. 엑스(X) 캡처
영국 런던에서 출발한 싱가포르항공 여객기가 21일 심한 난기류를 만나 비상착륙 했다. 해당 여객기에는 한국인도 탑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영국인 남성 1명은 끝내 사망했다.

방콕포스트 등 현지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영국 런던발 싱가포르행 SQ321편 여객기가 이날 오후 3시 45분(현지시간) 태국 방콕에 비상착륙 했다. 이 사고로 73세 영국인 남성이 숨지고, 부상자가 발생했다.

싱가포르항공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여객기가 운항 도중 심한 난기류를 만나 방콕에 비상착륙 했다”고 밝혔다. 보잉 777-300ER 기종 여객기에는 승객 211명과 승무원 18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싱가포르항공은 정확한 부상자 수는 발표하지 않았으나 태국 현지 매체와 구조단체는 최소 30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방콕 수완나품공항 측은 기자회견에서 “73세의 영국인 남성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며 “수십 명이 다쳤으며, 그중 7명은 중상을 입었다. 중상을 입은 이들 중에는 머리에 부상을 입은 사람이 있다”고 설명했다. 수완나품공항에서는 구급차 10여대가 출동해 부상자를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로이터통신은 항로 추적 웹사이트인 ‘플라이트 레이더24’를 인용해 “고도 1만 1300m에서 순항하던 여객기가 이륙 약 11시간 후 미얀마 인근 안다만해 상공에서 5분 만에 9400m까지 급하강한 후 방콕에 착륙했다”고 보도했다.
이미지 확대
방콕 비상착륙한 싱가포르항공 여객기.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 비상착륙한 싱가포르항공 여객기.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당 여객기에 탑승했던 28세 승객은 “갑자기 비행기가 기울면서 흔들렸고, 급격하게 하강하면서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은 천장으로 날아가 좌석 위 수화물 칸에 머리를 부딪혔다”고 로이터에 말했다.

소셜미디어(SNS) 등에는 사고 당시 상황이 담긴 사진과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 따르면 여객기가 ‘쿵’ 하는 소리와 함께 흔들리자 “아악”하는 승객들의 비명이 들렸다. 한 남성 승객은 안전벨트를 하기 전인 듯, 머리를 천장에 부딪힐 만큼 튀어 올랐다. 안전벨트 착용을 촉구하며 돌아다니던 승객도 천장에 머리를 부딪혔다.

여객기 바닥에는 짐칸에서 떨어진 온갖 물건이 떨어져 있었다.

한편 싱가포르항공은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태국 당국과 협력해 의료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예림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