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아이돌 ‘야구장 데이트’ 중계 화면에 딱 걸렸다

업데이트 2024-05-22 13:51
입력 2024-05-22 13:23
이미지 확대
중계화면 캡처
중계화면 캡처
그룹 ‘시크릿넘버’ 수담이 야구 중계 화면에 잡혀 화제다.

수담은 지난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대 롯데 경기를 보러 갔다가 한 남성과 함께 있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혔다.

일각에서는 수담이 남자친구와 야구 데이트를 즐긴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수담은 이날 팬들에게 “(데뷔) 4주년 행복한 날에 나 때문에 놀랐을 것 같아 미안하다. 고등학교 때부터 알고 지낸 친구다. 락키(팬덤명)들이 오해할 만한 사이는 절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충분히 오해할 만한 상황을 만든 것 같아서 죄송하다. 친구인지 아닌지보다 내 행동에서부터 락키들을 실망시킨 것 같아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행동을 더 조심했어야 했는데 락키들의 마음을 더 생각하지 못해서 미안한 마음뿐이다. 앞으로는 이런 일 없도록 더 조심하고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사과했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