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율 28.3%”…‘컬투’ 정찬우, 김호중 소속사 3대 주주였다

업데이트 2024-05-22 07:04
입력 2024-05-22 07:04
이미지 확대
개그맨 정찬우. 연합뉴스
개그맨 정찬우. 연합뉴스
개그 콤비 ‘컬투’로 잘 알려진 코미디언 정찬우가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3대 주주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생각엔터테인먼트의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지분은 최재호(29.7%), 이광득 대표(28.4%), 정찬우(28.3%), 카카오엔터테인먼트(10%), SBS미디어넷(3.6%)으로 구성돼 있다.

정찬우는 지분율 28.3%로 생각엔터테인먼트 3대 주주다.

정찬우는 2018년 4월 공황장애와 조울증, 당뇨, 이명 등 건강 문제로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 방송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정찬우는 1994년 MBC 공채 5기 개그맨으로 방송계에 데뷔, SBS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