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수영 “박하선과 대판 싸워도… ‘밥 먹어’ 하면 풀려”

업데이트 2024-06-13 14:56
입력 2024-06-13 14:35
이미지 확대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배우 류수영이 아내 박하선과의 부부싸움 이후 밥을 먹으며 화해한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류수영이 출연했다. 4년 전 ‘편스토랑’에 합류하며 요리 실력을 입증한 류수영은 조회수 수백만 회를 기록한 다수의 조리법 영상을 보유하고 있다. 그의 조리법 누적 조회수는 1억 뷰를 기록했다.
이미지 확대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유재석은 류수영 조리법에 대한 시청자들의 칭찬을 읊으며 그간 선보인 조리법의 개수를 물었다. 류수영은 “300개다”라며 “이미 60개에서 제 레퍼토리는 털렸다. 책 사서 보고, 새로운 거 연구하고 다른 사람들의 장단점을 찾아서 만든다. 그렇게 모은 요리책이 300권 정도 된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류수영은 아내 박하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조세호는 “요리를 개발하면 형수님이 먼저 시식하냐”고 물었고, 류수영은 “무지하게 시식하신다. 되게 힘들어한다”고 했다.

류수영은 “행복한 건 한두 번이고 그다음부터 연속해서 먹으니까 힘들 거다”며 “제가 제육볶음을 개발할 때 4주 정도 해줬는데 지금도 제육볶음을 안 먹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류수영은 밥 한 끼에 힘든 순간을 이겨냈다면서 어릴 적 가족과 함께 먹었던 식사를 떠올리기도 했다. 그는 “내가 잘 넘어갔던 배경에는 가족이 있었고 (가족과 함께) 먹었던 밥이 있던 건 분명하다”고 했다.

특히 류수영은 “지금 저도 아내랑 아무리 대판 싸워도 ‘밥 먹어’는 한다. 그럼 아내가 째려보고 와서 ‘맛있잖아’ 하면 다 풀린다. 그래서 항상 밥은 같이 먹으려고 한다”고 했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