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희, “활동 중단 3년, 집도 절도 없어… 아르바이트”

업데이트 2024-06-13 09:19
입력 2024-06-13 09:19
이미지 확대
MBC ‘라디오스타’ 캡처
MBC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최강희가 3년 전 연기를 내려놓은 이유를 솔직하게 밝히는가 하면, 본업인 배우로 복귀를 예고해 기대감을 폭발하게 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최강희, 이상엽, 최현우, 궤도, 최예나가 출연한 ‘넌 어느 별에서 왔니’ 특집으로 꾸며졌다.

최근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여배우에게서는 좀처럼 보기 어려운 독특한 일상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은 최강희가 최초로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최강희는 잔뼈가 굵은 연예인답게 MC들의 신인 시절과 전성기 활약까지 꿰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최강희는 3년 전 연기 활동을 중단했던 이유와 매니저 없이 홀로서기를 결심한 이유를 솔직하게 밝혔다. 그는 아르바이트를 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진짜 돈도, 집도, 절도 없다”라고 했다. 또 매니저의 도움에 익숙해지는 것에 경각심을 느끼고 자립을 결심, “정상 나이다운 사람이 되고 싶었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긴 연기 활동으로 감정에 무뎌지고, 점점 좁아지던 배역 선택의 폭 등 연기에 대한 회의를 느꼈다고 당시의 감정을 고백했다.

그런가 하면 그는 배우 김혜자의 일침 때문에 12년 만에 ‘최강희의 영화음악’ 라디오 DJ로 복귀했다며 뒷이야기를 공개하기도 했다. 최강희는 “지금 대본을 검토하고 있다. 제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역할로 역할이 크든 작든, 나이가 많든 적든, 다 하고 싶다”라고 했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