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포크레인에서…건설 현장 ‘포착’

업데이트 2024-05-23 09:23
입력 2024-05-22 21:38
이미지 확대
SNS 캡처
SNS 캡처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의 근황이 공개됐다.

김동성 부인 인민정은 22일 소셜미디어(SNS)에 “우리의 이중 생활, 길에서 먹는 햄버거는 꿀맛”이라고 적고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건설 현장에서 근무하는 김동성이 휴식을 취하며 햄버거를 먹고 있는 모습이다.

또 김동성과 그의 딸이 스케이트를 타고 있는 모습도 공개했다. 인민정은 “그 와중에 딸은 타고 싶대. 낮엔 여름 같은 날씨지만 밤엔 추워요 다들 감기 조심하세요”라고 덧붙였다.

김동성은 2004년 비연예인 여성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지만 2018년 이혼했다. 이후 김동성은 인민정과 2021년 2월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했다. 같은해 5월 혼인 신고를 마치고 법적 부부가 됐다.

이후 김동성은 전 부인과 양육비 미지급 등으로 구설수에 휘말렸다. 이로 인해 김동성과 재혼한 인민정에게까지 불똥이 튀었다. 이에 대해 인민정은 “속도 모르고 사정도 모르면서 그저 욕받이가 되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크게 마음 먹고 오빠와 같이 안전화를 신었다”며 남편 김동성과 함께 건설 현장에서 일하게 됐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