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킨십 줄었다”…5명 중 3명 경험한 ‘부부 권태기’, 극복 방법은

윤예림 기자
업데이트 2024-04-16 09:56
입력 2024-04-16 09:56
이미지 확대
이혼 자료 이미지(위 기사와 관련 없음). 123rf
이혼 자료 이미지(위 기사와 관련 없음). 123rf
2030 기혼남녀 5명 중 3명이 부부 권태기를 겪어봤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들은 부부 권태의 주요 원인으로 ‘좁혀지지 않는 성격 차이’를 꼽았다.

16일 결혼정보회사 듀오에 따르면 2030 기혼 남녀 500명(남녀 각 25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부부 권태기’ 관련 설문조사에서 65.4%가 부부 권태기를 겪었다고 답했다.

부부 권태기의 주요 원인으로는 ‘좁혀지지 않은 성격 차이’(31.4%)가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어 ‘남녀 간 기본 매너 상실’(18.6%), ‘오랜 관계에 대한 싫증’(13.2%), ‘가정에 대한 가치관 차이’(11.6%), ‘육체적 피로 부담’(9.6%)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권태기 때 발생하는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배우자에게 이유 없이 짜증 난다’(21%)가 가장 많았다. ‘배우자의 단점만 보인다’(19.4%), ‘배우자에게 이성적 매력을 느끼지 못한다’(16%), ‘결혼에 대한 후회 또는 무기력감을 느낀다’(15.6%), ‘배우자와 함께하는 시간이 지루하다’(14.4%) 등이 뒤를 이었다.

또 권태기를 의심할 수 있는 배우자의 행동적 변화로는 ‘갈등 및 다툼 증가’(36.4%), ‘대화 감소’(25.4%), ‘스킨십 감소’(18.8%), ‘불만 증가’(10%) 등이 거론됐다.

이들 중 27.7%는 ‘진솔한 대화를 통한 이해’로 권태를 극복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시간이 해결’(14.5%), ‘함께하는 시간 만들기’(10.4%), ‘긍정적인 사고방식’(9.8%), ‘잠시 떨어져 각자의 시간 갖기’(8.7%) 등의 극복 방법이 있었다.

특히 남성은 ‘함께하는 시간 만들기’(14.9%)와 ‘성(性)적 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9.5%)이, 여성은 ‘시간이 해결’(18.2%)이 상대적으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부부 권태를 극복하지 못했다고 답한 이들은 10명 중 1명(12.7%)이었다.

부부의 권태 극복에 누구의 설득과 도움이 가장 효과적일 것 같냐는 질문에 기혼남녀는 ‘부부 사이가 좋은 지인’(33.2%)과 ‘자녀’(30.4%)를 골랐다. ‘이혼 경험 있는 지인’(12.8%), ‘본인 부모’(6.4%), ‘전문가 및 전문기관’(6.0%) 등도 꼽혔다.

한편 기혼남녀 대부분은 부부의 권태가 자녀에게 ‘부정적 영향’(93.2%)을 미친다고 답했으며,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률은 4.8%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설문조사 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을 통해 지난달 25일부터 이틀간 20세~39세 기혼남녀 총 500명(남성 250명·여성 2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신뢰수준은 95%에 표준오차 ±4.38% 포인트다.

윤예림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