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엽 처리 66만원→0원’…일 잘하는 아파트 새로 알려진 근황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업데이트 2024-06-13 15:51
입력 2024-06-13 15:51
이미지 확대
한 아파트 단지 입주민 대표가 낙엽 처리 비용을 절감하면서 환경까지 고려하는 처리 방식을 선택해 화제를 모았다.  엑스(X·옛 트위터) 캡쳐
한 아파트 단지 입주민 대표가 낙엽 처리 비용을 절감하면서 환경까지 고려하는 처리 방식을 선택해 화제를 모았다.
엑스(X·옛 트위터) 캡쳐
입주자 대표의 각종 아이디어로 관리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해 모범이 됐던 한 아파트가 최근 새로운 소식을 전했다.

앞서 지난 1월 소셜미디어(SNS)에서는 한 아파트 입주민 대표의 일하는 방식이 화제가 됐다. 당시 사연을 전했던 글쓴이는 “내가 사는 아파트 대표자, 진짜 아파트 운영에 인생 걸었나 봄”이라며 입주민 대표를 칭찬했다.

그에 따르면 지난 2022년엔 해당 아파트 단지 내에서 발생한 마대 포대 100개 분량의 낙엽을 폐기물 처리업체에 의뢰해 처리했다. 당시엔 5t 차량 1대가 동원돼 총 66만원의 비용이 들었다고 한다.

그러나 2023년에는 새 입주민 대표가 중고거래 앱을 통해 한 농장에 무상으로 낙엽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처리 비용이 들지 않았다는 것이다.

해당 아파트는 공지문을 통해 “농장에서는 친환경 퇴비를 사용해 잡풀이 없고 벌레도 생기지 않는 장점이 있다”면서 “폐기물로 소각할 경우엔 이산화탄소 발생으로 지구환경 오염과 기온 상승으로 기후변화에 악영향을 끼친다”고 강조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낙엽 처리 이전에는 단지 내 도로 선을 긋는 데 업체에 의뢰하는 대신 페인트만 구입해 직접 선을 그리는 방법으로 비용을 절감했다. 페인트 비용 66만원만 들여 업체에 의뢰할 때 드는 공사비 660만원 중 90%를 절감했다는 것이다.

이 글쓴이는 최근 이 아파트가 ‘2024년 공동주택 정부지원사업’ 대상 단지로 선정돼 3500만원의 지원금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이미지 확대
낙엽 처리 비용을 획기적으로 아끼는 등 일 잘하는 것으로 화제가 됐던 아파트 단지의 2024년 6월 안내문.  엑스(X·옛 트위터) 캡쳐
낙엽 처리 비용을 획기적으로 아끼는 등 일 잘하는 것으로 화제가 됐던 아파트 단지의 2024년 6월 안내문.
엑스(X·옛 트위터) 캡쳐
아파트 측은 “정부지원사업은 서민주택단지 위주로 지원하기 때문에 선정되기 어려운데도 2년 연속 구청 주관 자원순환경진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점, 언론에서 아파트 관리를 잘하고 있다고 보도된 점 등으로 심사에서 가점을 받아 선정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번에 지원받는 금액은 옥상방수공사에 보태는 것으로 아파트 측은 전했다.

신진호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