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좋아하는 대통령 설문에 노무현…전두환 1명도 없어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업데이트 2024-06-13 10:00
입력 2024-06-13 10:00

한국갤럽 주관식 설문조사 결과
70%가 “노무현·박정희·김대중”

이미지 확대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역대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2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3월 22일부터 4월 5일까지 제주를 제외한 전국 13살 이상 1777명을 대상으로 ‘가장 좋아하는 역대 대통령’이라는 주제로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3%포인트)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가장 좋아하는 역대 대통령’에 노 전 대통령(31%)이 가장 많이 꼽혔고, 박정희 전 대통령(24%), 김대중 전 대통령(15%)이 뒤를 이었다. 세 명의 전직 대통령이 전체 응답의 70%를 차지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9%, 윤석열 대통령은 2.9%, 이승만 전 대통령은 2.7%, 박근혜 전 대통령은 2.4%, 이명박 전 대통령은 1.6%, 김영삼 전 대통령은 1.2%, 노태우씨는 0.4%로 나타났다. 응답자 가운데 9.8%는 특별히 좋아하는 대통령이 없다고 답했다.

응답자가 가장 좋아하는 대통령을 주관식으로 답하는 방식의 설문조사에서 역대 전·현직 대통령 13명 가운데 전두환씨, 윤보선·최규하 전 대통령을 꼽은 응답자는 1명도 없었다.

연령별로 보면 20~50대의 40% 안팎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가장 좋아하는 역대 대통령으로 꼽았고, 60대 이상에서는 49%가 박정희 전 대통령을 가장 좋아한다고 답했다.

현직 대통령의 선호도는 20년 동안 10%를 밑돌았는데 2019년 문재인 전 대통령이 9%로 가장 높았고,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7%), 2014년 박근혜 전 대통령(5%), 윤석열 대통령(2.9%) 순으로 윤 대통령이 가장 낮았다.

김유민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