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난관’ 인정하면서도 ‘협력’ 방점…시진핑 ‘방한’할 수 있을까

명희진 기자
명희진 기자
업데이트 2024-05-14 16:32
입력 2024-05-14 16:29
6년 반만에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외교장관 회담에서 한국과 중국이 ‘갈등’보다 협력과 발전을 중시해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이루면서 양국 간 고위급 교류가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시진핑 중국 주석의 방한이나 윤석열 대통령의 방중 등 정상 간 교류 가능성에도 눈길이 쏠린다.

14일 외교부에 따르면 조태열 외교 장관은 전날 회담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에게 한국 답방을 제안했고 왕 부장은 편리한 시기에 방한하겠다며 이에 화답했다. 이번 조 장관의 방중도 왕 부장의 ‘초대’로 성사됐다. 회담에서는 2014년 이후 10년 동안 이뤄지지 않은 시 주석의 방한도 거론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미지 확대
인사 나누는 조태열-왕이
인사 나누는 조태열-왕이 조태열 (왼쪽)외교 장관과 왕이 중국공산당 외교부장이 지난 13일 오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다만 시 주석이 당장 한국을 찾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내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로 시 주석의 방한이 사실상 예정된 데다 이달 말(26~27일 예정) 한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리창 중국 총리가 방한할 가능성이 높기때문이다. 비슷한 시기에 중국 최고 지도자와 이인자인 총리가 방한하면 한중 관계가 지나치게 부각 될 수 있다는 점은 양국에 모두 부담일 수 있다.

이번 방중에서 기대를 모았던 조 장관의 시 주석 예방도 이뤄지지 않았다. 윤석열 대통령의 ‘친서’나 ‘메시지’ 전달도 없었다. 2000년 이후 한국 외교부 장관이 중국을 방문해 국가주석을 예방한 적은 2006년 당시 유엔 사무총장을 내정된 반기문 외교통상부(현 외교부) 장관 사례가 유일하다.

한편 중국 외교부 발표 등에 따르면 왕 부장은 전날 회담에서 대만 문제에 대해 신중히 접근할 것을 우리 측에 촉구했다. 왕 부장은 “한국 측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준수하고 대만 문제를 적절하고 신중하게 처리하며 양국 관계의 정치적 기반을 다지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해 4월 윤석열 대통령의 ‘힘에 의한 대만 현상 변경 반대’ 언급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명희진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