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 여사 약속한 ‘우크라 전시’…‘개방 2주년’ 청와대서 본다

안석 기자
안석 기자
업데이트 2024-04-17 12:00
입력 2024-04-16 20:17
작년 나토 순방 때 국내 전시 약속
우크라 전쟁 국민 여론 환기 차원
청와대 기념행사 준비로 세종실 등 관람 제한

이미지 확대
지난해 우크라이나를 방문한 김건희(가운데) 여사. 연합뉴스
지난해 우크라이나를 방문한 김건희(가운데) 여사.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2주년을 맞아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의 작품이 청와대에서 소개된다. 지난해 7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에서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러시아의 침공으로 고향을 떠난 우크라 어린이들의 그림을 국내에 소개하고 싶다고 밝힌 지 10개월 만이다.

16일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취임 2주년이자 청와대 개방 2주년인 다음달 10일을 계기로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의 작품을 국내에 소개하는 기념 전시회가 청와대에서 개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청와대는 개방 2주년 기념행사 관계로 본관 세종실과 충무실, 인왕실 관람이 제한된 상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서울신문에 “우크라이나 관련뿐 아니라 다른 전시도 함께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개방 2주년 행사로 우크라이나 관련 전시가 기획된 것은 전쟁의 참상을 담은 현지 어린이들의 그림을 통해 우크라 지원에 대한 국민적 여론을 환기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번 전시는 지난해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개최한 나토 정상회의 순방 당시 있었던 김 여사의 약속과 연관된 것으로 풀이된다. 전시기획자 출신인 김 여사는 당시 전쟁 피난민을 돌보는 현지 시설에 전시된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의 그림을 본 뒤 이 작품들의 국내 전시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윤 대통령 부부는 전시 우크라이나를 전격 방문해 대규모 지원을 약속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4개월째 잠행 중인 김 여사가 청와대 2주년 행사 등을 계기로 다시 대외 활동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된다.

윤 대통령은 7월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하는 나토 정상회의에 초청받았으며, 나토는 우리 정부에 우크라이나 지원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석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