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승리자는 더 많이 웃은 사람” 숭고한 코미디로 ‘인류애’ 말하다[오경진 기자의 노이즈캔슬링]

오경진 기자
오경진 기자
업데이트 2024-01-11 09:25
입력 2023-12-15 01:02

<2> 넷플릭스 ‘코미디 로얄’ 연출 맡은 ‘86년생 PD’ 권해봄

이미지 확대
권해봄 카카오엔터테인먼트 PD는 “통념을 비틀면서도 공감을 얻어야 하며, 스스로 창작하고 연기해야 한다는 점에서 코미디는 한 편의 종합예술”이라고 말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권해봄 카카오엔터테인먼트 PD는 “통념을 비틀면서도 공감을 얻어야 하며, 스스로 창작하고 연기해야 한다는 점에서 코미디는 한 편의 종합예술”이라고 말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어리숙해 보이는 뿔테 안경 뒤로 ‘코미디’를 향한 열정이 들끓고 있었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모르모트PD’(작은 사진)로 활약하며 대중에게 이름을 알린 권해봄(37) 카카오엔터테인먼트 PD는 “인생의 승리자는 더 많이 웃고 간 사람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MBC 마리텔 ‘모르모트 PD’ 유명세

지난달 공개된 넷플릭스 ‘코미디 로얄’을 연출한 것을 계기로 최근 진행한 서면 인터뷰에서 권 PD는 “‘웃기다’는 이유로 ‘우습게’ 여겨지는 코미디언들을 한 명의 예술가로서 조명하고 싶었다”는 연출 의도를 전했다.

“도파민 중독이라고 할까. 안타깝지만 평소에 잘 웃는 편은 아니다. 예능PD들이 그럴 것 같은데, 항상 새로운 걸 좇고 웃긴 것들을 바로 곁에서 접하니 웃음에 박해진다.”

‘평소에 잘 웃나’, ‘술자리에서 잘 웃기는 편인가’ 등을 물었더니 이런 대답이 돌아왔다. 그는 서면 답변지에 굳이 “질문이 너무 재밌어서 웃었다”는 사족까지 달았다. 확실히 범인(凡人)의 웃음 포인트는 아닌 듯했다. 그는 “사석에서도 웃기는 걸 좋아하지만 타율이 높진 않다”고도 했다. 대신 뜻하지 않게 어설픈 모습들이 나올 때 주위에서 웃는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도 ‘짤방’이 돌아다니는 전설의 예능 캐릭터 모르모트PD가 어떻게 탄생했는지 알 것 같았다.

“‘실험용 쥐’처럼 당하는 역할이었다. 출연자들을 따르기만 하면 됐는데, 어설프면 어설픈 대로 웃길 수 있었다. 코미디는 정반대다. 플레이어가 직접 짜고 몸소 웃겨야 한다. 수동태가 아닌 능동태다.”

●“이경규는 코미디의 클래식”

코미디는 어렸을 적부터 좋아했다. 친구들이 ‘아이돌’에 열광할 때 본인은 이경규와 김국진을 동경했다고 한다. 기가 막히게 짜인 희극을 보면서 느껴지는 쾌감에 특별한 애정이 있었다. 권 PD는 이번 코미디 로얄에도 출연한 이경규의 코미디를 “클래식”이라고 치켜세웠다.

“이경규의 코미디에는 통찰이 있다. 시대가 바뀌어도 통용되는 이유다. 새로운 매체에 도전하는 데 주저함이 없다. ‘날것 그대로의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1990년대 한국 예능을 콩트 위주에서 ‘리얼버라이어티’로 바꾼 주인공이기도 하다. 방송은 솔직해야 하며 자신의 본모습을 보여 줘야 한다는 신념이 있는 사람이다.”

●“웃기는 일은 웃기지 않는다”

예능이라고 ‘불리는 것’들이 쏟아지는 시대다. 빠르게 소비되는 만큼 빠르게 휘발되기도 한다. 권 PD는 자신의 직업을 “재밌는 콘텐츠를 만드는 걸 업으로 삼는, 귀한 일”이라고 정의했다. 예능PD만 할 수 있는 전문적인 영역과 역할이 있고 시청자들도 그걸 기대하고 있을 거라는 게 그의 생각이다.

“웃기는 일은 정말 웃기지 않는다. 뼈를 깎는 창작의 고통이 뒤따르니까. 그래서 웃기는 일은 숭고하다. 거기서 인류애를 느낀다. 한국인들은 웃음에 박한 경향이 있는 것 같다. 웃기려는 코미디언들의 노력을 팔짱 끼고 보지 말고 조금 더 열린 마음으로 봐 주면 좋겠다.”
이미지 확대
#PD 권해봄은

1986년생으로 성균관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2014년 MBC 예능PD로 입사한 뒤 현재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소속이다. MBC 예능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우스꽝스러운 ‘모르모트PD’로 예능감을 뽐내며 대중에게 이름을 알렸다.

오경진 기자
2023-12-15 15면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