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선 인사’로 바쁜 후보도 있습니다...이승환 “4년 후에도 중랑을”

명희진 기자
명희진 기자
업데이트 2024-04-15 15:50
입력 2024-04-15 15:20
제22대 총선이 막을 내린 지 닷새가 지났는데도 흰 점퍼에 끈 달린 피켓을 목에 걸고 지하철과 시장 구석구석을 누비는 후보가 있다. 진보 텃밭인 서울 중랑을에 국민의힘 후보로 나섰다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당선인에게 밀려 2위로 낙선한 이승환(41) 국민의힘 후보가 그 주인공.

이 후보는 선거에선 비록 패했지만 지역 주민께 감사의 마음을 담아 선거 이튿날부터 낙선 인사를 다니고 있다. 15일 오전 7시 봉화산 출근길 인사를 마친 그는 통화에서 “지지자들께서 너무 속상해하시길래 밝게 웃고 인사하고 다녔더니 ‘왜 속없이 웃고 다니냐’고 주민들께 혼이 났다”며 쉰 목소리로 웃었다.
이미지 확대
22대 총선에서 진보진영 텃밭인 서울 중랑을에 도전했다 낙마한 이승환 국민의힘 후보가 15일 서울 중랑구 우림시장 앞에서 시민들 향해 낙선 인사를 하고 있다. 이승환 후보 제공
22대 총선에서 진보진영 텃밭인 서울 중랑을에 도전했다 낙마한 이승환 국민의힘 후보가 15일 서울 중랑구 우림시장 앞에서 시민들 향해 낙선 인사를 하고 있다. 이승환 후보 제공
이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박 당선인에게 1만 9702표 차로 뒤지며 낙선했지만 88년 신설 지역구 36년 역사에 보수당 후보로 가장 많은 표(42.27%·5만 2898표)를 얻으며 의미 있는 결과를 남겼다.

그는 낙선 인사를 돌던 중 “이 후보가 잘못한 게 아니야. 이 후보는 최선을 다했어”라는 60대 아버님의 격려가 가장 마음에 남았다고 했다.

이 후보는 보좌관 출신으로 용산 대통령실에서 행정관을 거쳤으나 용산을 향한 거침없는 목소리를 내왔다. 그는 이번 총선 참패 원인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이 후보는 “지역구 표심은 지역에서 하루를 보내는 이들과, 지역 밖으로 출퇴근하는 이들로 나뉘는데 특히 지역 밖에서 하루는 보내는 3050 직장인들은 중앙의 정책 변화에 민감하다”며 “당이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은 파격을 보이지 않는 한 수도권에선 늘 지는 선거를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더 납작 엎드려 당이 용산과 거릴 두고 민심과 밀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지 확대
이승환 후보 제공
이승환 후보 제공
4년 후 그는 무엇을 하고 있을까. 그는 당연하다는 듯 “다시 서울 중랑을에서 뛰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정치를 하기 위해 중랑을 택한 것이 아니라 중랑을 위해 정치를 택했다. 포기하지 않고 중랑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묵묵히 해나가겠다”고 했다.

명희진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