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서 ‘마음 건강’ 검사 지원 늘린다…마이코플라즈마 감염 땐 등교 중지

김지예 기자
김지예 기자
업데이트 2023-12-07 17:25
입력 2023-12-07 17:24

교육부-교육청 마음건강 지원 방안 공유
마이코플라즈마 확산에 치료 등 조치

이미지 확대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신 건강 혁신 방안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신 건강 혁신 방안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가 시도교육청과 함께 학생 마음건강 지원에 나선다. 학생들의 마음 건강 검사 도구를 추가 보급하고, 교육과 치료 지원도 늘리기로 했다.

교육부는 7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각 시도교육청과 함께 긴급 부교육감 회의를 열고 정부의 ‘정신 건강정책 혁신방안’에서 추진할 학생 마음건강 지원 계획을 공유했다.

교육부는 현재 초1·4학년, 중·고 1학년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학생 정서 행동 특성 검사’를 보완해 마음건강 위기 학생 선별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외에 모든 학생이 활용할 수 있는 마음건강 검사 도구도 내년부터 추가 보급한다. ‘위기학생 선별 검사 도구’(가칭 마음 EASY 검사)를 개발·보급하고 기존 학생정서행동특성검사도 개편한다.

마음건강 전문기관 연계와 진료·치료비 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다. 마음건강 유지와 증진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을 도입해 학생 스스로 긍정적인 태도와 감정조절, 대인관계 능력을 기르도록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이를 위한 인프라 확충과 자료개발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미지 확대
마이코플라스마 예방 손씻기
마이코플라스마 예방 손씻기 7일 광주 북구보건소에서 열린 올바른 손씻기 교실에 참가한 북구청직장어린이집 원생들이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 예방을 위한 손씻기 방법을 배우고 있다. 광주 연합뉴스
학교 내 상담 역량 강화와 단계별 상담체계도 구축한다. 필요시 전문 기관을 연계하고 위클래스 같은 인프라도 지속적으로 확충한다.

한편 교육 당국은 중국발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의심증상 발생 시 등교·등원 중지와 신속한 진료를 권고했다. 또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에서 예방수칙을 교육하도록 안내했다.

김지예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