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회장의 ‘믿을맨’ 강신호… K푸드 총지휘 이선호와 시너지 [2024 재계 인맥 대탐구]

박성국 기자
박성국 기자
업데이트 2024-05-14 04:15
입력 2024-05-14 04:00

2부 재계의 세대교체 <2> CJ그룹

CJ를 움직이는 사람들
이미지 확대
지난 2월 부회장 승진과 함께 CJ제일제당 대표이사로 취임한 강신호(63) 대표이사는 공채 출신(1988년 삼성그룹 대졸 신입 공채) 첫 부회장이다. 입사 이래 계열사 실적을 반등시키는 그룹 내 소방수 역할을 톡톡히 해 오며 이재현(64) CJ그룹 회장의 ‘믿을맨’으로 불린다.

●신영수, CJ대한통운 ‘오네’ 안착 주도

CJ프레시웨이 대표를 맡으면서 취임 이전인 2013년 84억원에 그쳤던 영업이익을 2015년 314억원으로 3배나 끌어올렸다. 2016년 CJ제일제당(식품사업부문장)으로 자리를 옮겨 식품 브랜드 ‘비비고’를 성공시켰고, 2019년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 대표로 승진한 해에는 비비고 만두의 한국 외 매출(5520억원)이 한국 내 매출(3160억원)을 넘어서는 등 가정간편식(HMR), 햇반, 김치, 만두와 같은 주력 제품을 중심으로 K푸드의 글로벌 확장을 이끌었다. 2020년 CJ대한통운 대표로 부임한 뒤에는 해마다 회사 최고 실적을 갈아치웠다.

이번 친정 복귀에서는 제일제당의 수익성 개선 과제와 함께 이 회장의 장남인 이선호(34) 식품성장추진실장(부사장급)과의 시너지가 주목된다. 승계의 핵심 계열사 CJ올리브영의 기업공개(IPO)가 거론되는 만큼 CJ그룹 후계자인 이 실장의 사업 역량에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기 때문이다. 현재 이 실장은 글로벌 K푸드 사업을 총괄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신영수(58) 한국사업부문 대표가 대표이사로 승진해 성장을 이어 가고 있다. 서울대 농업교육학과와 서강대 경영학 석사 과정을 거쳐 1990년 제일제당 공채로 입사했다. CJ대한통운에서는 신규 브랜드 오네(0-NE)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키며 택배와 이커머스 분야에서 미래형 사업모델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컨트롤타워엔 이재현 외삼촌 손경식

그룹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CJ㈜는 이 회장 비서팀장을 지낸 김홍기(59) 대표이사가 이 회장의 외삼촌인 손경식(85) 그룹 회장과 함께 이끌고 있다. 서울고와 서강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1988년 삼성전자에 입사한 김 대표는 2000년 CJ제일제당으로 옮겨 2005년부터 2014년까지 비서팀장으로 일하며 이 회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해 왔다.

이선정(47) CJ올리브영 대표이사는 그룹 최연소 최고경영자(CEO)로 꼽힌다. 건국대 응용생물화학과 출신으로 CJ올리브영 헬스앤뷰티사업부 부장, MD사업본부장, 영업본부장을 지낸 마케팅 전문가다.

박성국 기자
2024-05-14 16면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