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로 주물럭대” 돌연 피 토했다…성인도 난리났던 물건, 中 발칵

윤예림 기자
업데이트 2024-05-24 08:08
입력 2024-05-24 08:08
이미지 확대
중국의 다양한 스트레스 해소용 장난감. 홍콩 성도일보 제공
중국의 다양한 스트레스 해소용 장난감. 홍콩 성도일보 제공
중국의 스트레스 해소용 장난감을 사용한 일부 사람들이 피를 토하는 등 피해를 입고 있어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홍콩 성도일보는 중국의 일부 스트레스 해소용 장난감에 발암물질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최근 중국에서는 ‘주물럭 장난감’(중국명 녜녜)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장난감은 인형, 음식 등 다양한 모양이 있는데, 귀여운 모습인 데다 한 손에 들고 다니며 주무르면 스트레스가 풀린다고 한다.

대부분 실리콘 재질이어서 주물럭거려도 금세 원래 모양으로 돌아오는 게 특징이다.

중국 소셜미디어(SNS)에서 해당 장난감을 검색하면 100만개에 가까운 후기가 나올 정도다. 한 사용자는 “지난 3월부터 주물럭 장난감에 빠져들었다”며 “가방에 매달아 놓고 다니며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거린다”고 전했다.

가격은 개당 10위안(약 1900원)대에서 수백 위안까지 다양한데, 일부는 이들 장난감을 사 모으는데 수천 위안, 심지어 1만 위안(약 188만원)을 넘게 쓰기도 한다. 중고품 시장에서 일부 제품의 거래 가격은 수백 위안에서 수천 위안까지 치솟았다.

“장난감 사용한 후 피 토하는 기침 해” 후기도
다만 일각에서는 안전 문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중국 매체 선전신문망은 지난달 말 “아이가 주물럭 장난감을 인터넷에서 구매했는데, 코를 찌르는 강한 냄새가 났다”는 사용자들의 불만을 전한 바 있다. 매체는 “발암물질인 폼알데하이드 공기 중 농도를 테스트했더니 1분 만에 80배 가까이 치솟았다”고 설명했다.

해당 장난감이 인후통과 두통, 피부 가려움증 등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경고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장난감 사용 후) 피를 토하는 기침을 하고, 백혈구 수치가 정상치를 밑돌았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현지 전문가들은 많은 주물럭 장난감이 개인 판매자가 만들기 때문에 생산 정보와 품질 인증서 등이 부족한 점을 문제로 지적하며 관련 부서에 감독 강화를 요청했다.

유해성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비슷한 중국산 제품은 쿠팡과 네이버 쇼핑 등 국내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알리익스프레스나 테무 등 중국계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통해서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주물럭 장난감 사용 후 정기적인 소독과 손 씻기 등을 권장하고 있다.

윤예림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