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도에 요가복 입은 여성들 ‘우르르’…조회수 노린 “나마스떼”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업데이트 2024-05-23 10:42
입력 2024-05-23 08:11

차도에서 찍는 틱톡 유행에 과태료 부과

이미지 확대
지난 17일(현지시간) 베트남 북부 타이빈성에서 여성 14명이 차도 한복판에서 요가를 하는 모습. 이들은 당국에 적발돼 과태료 부과 처분을 받았다. 2024.5.22 페이스북 페이지 ‘내 고향은 타이빈’
지난 17일(현지시간) 베트남 북부 타이빈성에서 여성 14명이 차도 한복판에서 요가를 하는 모습. 이들은 당국에 적발돼 과태료 부과 처분을 받았다. 2024.5.22 페이스북 페이지 ‘내 고향은 타이빈’
베트남에서 찻길을 건너며 춤을 추는 틱톡이 유행하면서 차도 한복판에서 춤을 추고, 단체로 요가나 에어로빅을 하다 적발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22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뚜오이째·VN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최근 중부 다낭시의 ‘드래건 브리지’ 다리 근처 교차로에서 어린이 5명이 춤을 추며 횡단보도를 지나는 30초 분량의 영상이 화제몰이를 했다.

이곳은 다낭에서 교통량이 가장 많은 교차로였다.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이들은 수많은 행인이 빨간 불 신호등 앞에서 기다리고 있는 와중에도 춤을 추며 길을 건넜다.

한 다낭 시민은 “어른들이 춤을 추며 차도를 건너가는 영상도 많이 봤다”며 “아이들이 춤추는 데 정신이 팔려 차를 못 볼 수도 있었다”라며 우려했다.
이미지 확대
5월 17일 베트남 중부 달랏시의 한 차도를 막고 춤을 추던 여성들.  SNS 캡처
5월 17일 베트남 중부 달랏시의 한 차도를 막고 춤을 추던 여성들.
SNS 캡처
중부 달랏시에서도 지난 17일 차도를 막고 에어로빅을 하던 여성 5명이 1인당 10만~20만동(약 5400~1만 700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이들은 자신들이 타고 온 차로 왕복 2차선 도로의 한 방향 차로를 막은 후 차 앞에서 음악을 틀고 에어로빅을 했다.

이들이 길을 막은 탓에 승용차와 오토바이 등은 꼼짝없이 지나가지 못한 채 기다려야 했다. 이들은 5~7분가량 에어로빅을 했다. 맞은편에서 오던 차량에서 경고를 하자 결국 중단했다고 당국은 밝혔다.
이미지 확대
지난 17일(현지시간) 베트남 북부 타이빈성에서 여성 14명이 차도 한복판에서 요가를 하는 모습. 이들은 당국에 적발돼 과태료 부과 처분을 받았다. 2024.5.22 페이스북 페이지 ‘내 고향은 타이빈’
지난 17일(현지시간) 베트남 북부 타이빈성에서 여성 14명이 차도 한복판에서 요가를 하는 모습. 이들은 당국에 적발돼 과태료 부과 처분을 받았다. 2024.5.22 페이스북 페이지 ‘내 고향은 타이빈’
이미지 확대
지난 17일(현지시간) 베트남 북부 타이빈성에서 여성 14명이 차도 한복판에서 요가를 하는 모습. 이들은 당국에 적발돼 과태료 부과 처분을 받았다. 2024.5.22 페이스북 페이지 ‘내 고향은 타이빈’
지난 17일(현지시간) 베트남 북부 타이빈성에서 여성 14명이 차도 한복판에서 요가를 하는 모습. 이들은 당국에 적발돼 과태료 부과 처분을 받았다. 2024.5.22 페이스북 페이지 ‘내 고향은 타이빈’
같은 날 북부 타이빈성에서는 여성 14명이 차도 한복판에서 요가를 하며 사진 촬영을 했다가 적발됐다.

이들의 요가 현장을 발견한 당국이 제지하자 당초 17명인 이들 일행 중 3명은 차도에서 나왔지만, 나머지 14명은 꿋꿋하게 요가를 이어갔다.

결국 교통경찰은 이들에게 불법 집회·교통 방해 등 혐의를 적용, 1인당 15만동(약 8000원)가량의 과태료를 매겼다.

네티즌들은 “다음에는 그냥 둬라. 과태료보다 트럭 바퀴가 이들에게 더 강한 인상을 심어줄 것”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유민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