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과 불륜스캔들 터진 태국 정치인 “옷벗고 대화만 했다”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업데이트 2024-04-16 12:41
입력 2024-04-16 11:47
이미지 확대
24세 스님이 자신의 양어머니인 45세 여성과 한 집의 침실에서 불륜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의 남편 Esor Khayee Khao 페이스북 영상 캡처
24세 스님이 자신의 양어머니인 45세 여성과 한 집의 침실에서 불륜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의 남편 Esor Khayee Khao 페이스북 영상 캡처
태국의 60대 남성이 40대 아내와 20대 양아들의 불륜 영상을 공개했다. 아내는 태국의 현직 정치인이며, 입양한 아들은 스님 신분이라 충격을 주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방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1일 태국 한 부동산 개발업자 A(64)씨는 자택에서 자신의 아내이자 민주당 당원인 프라파폰 초디와드코흐(45)가 양아들 프라 마하(24)와 알몸으로 한 침대에 누워있는 현장에 들어가 영상으로 촬영하고 유포했다.

독실한 불교 신자였던 초디와드코흐는 지난해 남편에게 한 불쌍한 승려를 알고 있다며 그를 입양하자고 제안했다. 남편은 이를 승낙했다. 이후 초디와드코흐는 양아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아졌고, 늦은 밤 양아들 방에 들어가 나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고. 남편이 의심할 때마다 그녀는 “스님(양아들)과 기도하고 있었다”고 핑계를 댔다.

초디와드코흐를 믿지 못한 A씨는 점점 의심이 깊어졌고, 사건 당일 작심한 A씨는 아내가 전화를 받지 않아 방콕에서 5시간 30분을 운전해 집으로 와 불륜 현장을 잡아냈다. 그는 “그들을 발견했을 때 너무 화가 났고 배신감을 느꼈다”라며 심경을 토로했다.

초디와드코흐는 불륜을 저지르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그는 현지 언론에 “우리는 성관계를 갖지 않았을 뿐더러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며 “아들과 나는 그저 얘기를 나누고 샤워하려 옷을 벗고 있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초디와드코흐는 이번 사건 이후 정직 처분을 받고 조사를 받고 있다. 라메이트 라타나차왕 민주당 대변인은 “뉴스 속 여성이 당원인 것은 맞지만 당에서 중요한 역할이나 지위는 없다”며 “그녀의 간통 행위를 조사하기 위해 특별 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말했다.

김유민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