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전면전 아닌 고통스러운 보복” 전시 내각 소집

최재헌 기자
최재헌 기자
업데이트 2024-04-16 07:18
입력 2024-04-16 07:18

“이란 공격 묵인 안 한다는 메시지 전달 차원”
“군사 대응 원하지만 국제사회 압박에 조절”

이미지 확대
이스라엘 전시 각료회의. AFP 연합뉴스
이스라엘 전시 각료회의. AFP 연합뉴스
이란의 첫 공격을 받은 이스라엘이 전면전을 유발하지 않는 선에서 이란에 ‘고통스러운 보복’을 무게에 두고 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이스라엘 채널12 방송은 15일(현지시간) “전시 내각에서 다수의 보복 방식이 논의되고 있다”면서 “이 선택지는 모두 역내 전쟁을 촉발하지 않으면서 이란에는 고통스러운 방식”이라고 보도했다. 또 “전시내각은 이 가운데서도 미국 등 동맹이 반대하지 않는 방식을 선택하려 한다”고 전했다.

방송은 “다만, 전시내각은 이란이 실행한 수위의 공격을 이스라엘이 묵인하지 않는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분명하고 강력한 대응을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일간 하레츠는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를 비롯한 전시내각 각료들이 군사적 보복을 선호하지만, 국제사회의 압박이 대응 방식 결정 과정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보도했다.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요아브 갈란트 국방부 장관과 헤르지 할레비 참모총장은 대응의 필요성은 인정하되, 이란 공격 방어에 힘을 보탠 미국 등 우방을 다치게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미지 확대
헤르지 할레비 이스라엘군 참모총장. 이스라엘군 제공
헤르지 할레비 이스라엘군 참모총장. 이스라엘군 제공
앞서 이란은 지난 13일 밤 170기의 드론과 순항미사일 30기, 탄도미사일 120기를 동원해 이스라엘을 공습했다.

이스라엘군은 이 중 99%를 요격했으며 일부 탄도 미사일이 남부 네바팀 공군기지에 떨어졌으나 큰 피해는 없다고 주장했다. 네바팀 공군기지는 최신예 전투기인 F-35를 운용하는 장소다.

그러나 미 ABC 방송은 이란이 당시 쏜 탄도미사일 가운데 9발이 이스라엘과 미국 등의 방어망을 뚫었으며 이 중 5발이 네바팀 기지에 떨어지면서 C-130 수송기와 사용하지 않는 활주로, 빈 창고 등이 파손됐다고 보도했다.

美 “이란으로부터 공격 시기, 규모 통보 받은 바 없다”
미국 정부는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과 관련, 주변국과 미국에 공격 계획을 미리 알렸다는 이란 정부의 주장에 대해 이란 측으로부터 공격에 대한 사전 통보를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매슈 밀러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란이 이스라엘을 ‘보복 공격’ 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일과, 관련 징후 및 예상은 있었지만 “(이란으로부터 대이스라엘 공격의) 시기와 규모 등에 대한 통보는 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앞서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전날 테헤란 주재 각국 대사들에게 “주변국과 미국에 공습 72시간 전 작전을 하겠다고 통보했다”고 말했다.

팻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스라엘의 반격 시 역내 긴장 고조 우려와 관련해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이 언급했듯 우리는 긴장 고조를 원치 않는다”며 “그러나 우리는 이스라엘을 보호하고 우리 군을 보호하기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최재헌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