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둥이 아빠’ 머스크 자녀 11명…여성 임원과 세 번째 아이 얻어

  • 글씨 크기 조절
  • 공유하기
  • 댓글
    0
류지영 기자
류지영 기자
업데이트 2024-06-24 01:03
입력 2024-06-24 01:03
이미지 확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53)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이 세운 뉴럴링크의 여성 임원과 세 번째 자녀를 얻었다.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는 22일(현지시간) 시본 질리스(38) 뉴럴링크 이사가 머스크와 세 번째 아이를 출산한 소식을 전하면서 머스크가 혼외자를 포함해 11명의 자녀를 두었다고 보도했다. 앞서 두 사람은 2021년 쌍둥이 자녀를 낳았다. 머스크가 “정자를 기증하겠다”며 출산을 권유했고 질리스가 이에 동의해 체외 수정으로 이란성 쌍둥이를 낳았다.

머스크는 첫 번째 부인인 캐나다 작가 저스틴 윌슨(52)과의 사이에서 자녀 5명을 뒀다. 첫 아이는 출산 후 10주 만에 잃었다. 두 번째 부인인 영국 배우 탈룰라 라일리(39)와는 아이 없이 이혼한 뒤 캐나다 가수 그라임스(36·본명 클레르 부셰)와 사실혼 관계에서 자녀 3명을 더 얻고 헤어졌다.

류지영 기자
2024-06-24 20면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