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윤종신이 준 축의금 액수 공개 “존경스러워”

업데이트 2024-06-13 18:15
입력 2024-06-13 18:15
이미지 확대
개그맨 박명수.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캡처
개그맨 박명수.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캡처
개그맨 박명수가 가수 윤종신과 주고받은 결혼식 축의금 액수를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한 청취자가 “빌린 돈을 갚으려고 하는데 현금으로 주면서 고맙다고 할까요. 계좌이체를 할까요”라는 사연을 보내왔다.

이에 박명수는 “100만원 단위로 넘어가면 현찰은 갖고 다니기 부담된다”며 계좌 이체를 권했다.

이어 “저도 얼마 전에 급하게 돈이 필요해서 후배한테 빌린 적이 있는데 제가 갚을 때 이자를 좀 얹어서 보냈다. 예를 들어 1000만원이면 50만원을 더 얹어 보냈다. 그러니까 후배가 아주 좋아하더라. 그리고 밥도 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돈 주는데 싫어하는 사람은 절대 없다. 그러니까 100만원 빌렸으면 5만원이라도 더 넣어 보내라. 그러면 사람들이 ‘얘 기본이 됐다’는 얘기를 한다”고 덧붙였다.

박명수는 과거 윤종신과의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예전에 윤종신 형 결혼할 때 제가 축의금으로 100만원을 냈다. 그런데 종신 형이 저 결혼할 때 110만원인가 120만원을 넣었더라”며 웃었다.

박명수는 “원래 보통 받은 만큼 해주지 않나”라며 “그런데 윤종신 형이 ‘야 그래도 어떻게 그래, 형이 돼서’ 이렇게 말하더라. 그래서 ‘그 양반은 참 사람이 됐구나’라고 생각했다. 존경스러운 마음이 들더라”라고 덧붙였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