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4억 체납’ 박유천, 밝은 근황… 팔에는 문신 가득

업데이트 2024-05-23 23:28
입력 2024-05-23 17:51
이미지 확대
박유천. 박유환 인스타그램 캡처
박유천. 박유환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근황이 공개됐다.

박유천의 동생 탤런트 박유환은 지난 22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일본 국기, 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일본에서 찍은 두 형제의 사진이 담겼다.

사진 속 박유천은 평상의 차림으로 스카프를 목에 두른 모습이다. 5부 기장의 티셔츠를 입고 있어, 한쪽 팔에 가득 새겨진 문신도 보였다.

박유천은 익살스러운 표정을 지으면서 밝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 다른 사진에서 박유환은 박유천과 함께 풍경을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다.

2019년 필로폰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유천은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처음 마약 투약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박유천은 기자회견을 갖고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 만약 마약을 했다면 연예계를 은퇴하겠다”고 말했으나, 거짓인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됐다.

박유천은 마약 투약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사과하고 연예계 은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박유천은 은퇴 의사를 번복, 활동 재개 움직임을 꾸준히 보였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