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섶에서] 댕쪽이

박상숙 기자
업데이트 2024-05-22 00:42
입력 2024-05-22 00:42
이미지 확대
유튜브에서 ‘댕쪽이’이라는 반려견 문제행동 교정 콘텐츠를 우연히 봤다. 육아상담 방송 ‘금쪽이’에서 따온 채널명은 아이 대신 개를 키우는 가구가 급증하는 세태의 반영이다. 즉 이젠 ‘우리 애가 달라졌어요’보단 ‘우리 개가 달라졌어요’에 대한 수요와 관심이 더 크다는 뜻이다.

유튜브 특성상 지상파 방송과 달리 물리적 수단도 서슴없이 사용한다. 시도 때도 없이 짖거나, 주인에게 사납게 덤벼들면 훈련사는 목줄을 사정없이 흔들어 대고 여차하면 옆구리 부분을 가격하기도 한다.

좀 전까지 반항하던 개들이 갑자기 순한 양처럼 변한다. 대드는 아이에게 말로 타이르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 때론 ‘등짝 스매싱’이 더 효과가 있다는 것과 같은 셈이다.

동물 학대라며 성난 댓글도 많다. 그러나 개를 너무 사랑해 나도 모르게 상전 자리를 내줬다가 되찾은 주인들은 대개 만족한다. 반려견 인구가 느는 만큼 ‘버릇없는’ 댕쪽이들도 넘쳐난다. 개에게도 적절한 ‘사랑의 매’가 필요한 것일까.

박상숙 논설위원
2024-05-22 27면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