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막말·투기 아랑곳 않는 선거, 중병 걸린 대한민국

업데이트 2024-04-03 01:03
입력 2024-04-03 01:03

내 편이면 막말 불법도 눈감는 진영정치
유권자 ‘응징 투표’로 부실 국회 막아야

이미지 확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달 31일 인천 계양구 서운동성당 앞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홍윤기 기자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의 과거 막말과 투기 의혹이 줄줄이 드러나 논란을 빚고 있다. 경기 수원정 김준혁 후보는 유튜브 방송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이 종군위안부, 초등학생과 성관계를 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화여대 초대 총장 김활란 여사가 미군정기에 이화여대생들을 미군 장교에게 성상납시켰다는 주장도 했다. 뒷받침할 신빙성 있는 근거 자료는 어디에도 없다. 같은 당 경기 안산갑의 양문석 후보는 대학생 딸을 내세워 사업자 운전자금으로 대출받은 11억원을 아파트 매입 자금으로 썼다는 사기대출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조국혁신당의 비례대표 1번 박은정 후보는 검사장 출신 남편이 대검 형사부장 재직 때 직접 지휘했던 금융사기 사건에서 범죄수익에 연루된 관계사 대표를 변호해 논란이다. 남편은 또 다단계·유사수신 전문 검사 이력으로 퇴직 후 1조원대 다단계 사기업체 변호를 맡아 22억원의 수임료를 받기도 했다. 그래도 박 후보는 “전관예우라면 160억원은 벌었어야 한다”며 어깃장 항변을 했다. 지금 여야에는 어떻게 공천 심사를 통과했는지 이해가 안 되는 막말, 편법, 불법 의혹의 후보들이 수두룩하다.

이런 후보들에게 공천장을 준 공당의 대표들은 선거 초기엔 일부 후보들의 공천을 마지못해서라도 취소하더니 이제는 아무리 심각해도 나 몰라라 하고 있다. 갈수록 태산이다. 막말 파동이 번번이 빚어졌어도 이렇게까지 상식을 깔아뭉갠 적은 없었다. 민주당이 민주통합당 시절이던 2012년 총선 때 김용민 후보의 막말, 2004년 열린우리당 때 정동영 의장의 노인 폄훼 발언 등은 후보 사퇴나 석고대죄 후 선거운동 취소로 비판 민심에 고개 숙이는 시늉이라도 했다. 지금은 꿈쩍도 않는다. 후보들의 중대한 흠결에도 콘크리트 지지층이 받쳐 준다고 확신하기 때문일 것이다.

‘범야권 200석’ 얘기가 나올 만큼 우세한 것으로 예측되는 여론조사가 자신감의 원천인지 모른다. 내 편은 어떤 막말·투기·범법을 했어도 상관없다는 진영 간 극한대결이 배짱과 오만을 키워 주고 있다. 나라가 중병이 들어가는 게 아닌가 싶을 정도다. 7개 사건 10개 혐의로 재판·수사를 받고 2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당대표들이 총선을 이끄는 것도 그런 증세일 수 있다. 눈 밝은 유권자들이 나설 수밖에 없다. 함량 미달의 후보들을 걸러내는 냉철한 안목으로 국민 누구도 원치 않는 부실 국회, 막가는 국회를 막아야 한다.
2024-04-03 27면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