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정선 36도 넘어 ‘활활’… 6월 최고 기온 줄줄이 경신

  • 글씨 크기 조절
  • 공유하기
  • 댓글
    0
김주연 기자
김주연 기자
업데이트 2024-06-14 00:06
입력 2024-06-14 00:06

오늘 전국 체감온도 31도 넘어

이미지 확대
오늘 서울 33도… 역대 가장 뜨거운 6월
오늘 서울 33도… 역대 가장 뜨거운 6월 서울 낮 최고기온이 32.8도까지 오르며 때 이른 불볕더위가 찾아온 1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14일 서울 낮기온은 33도까지 올라 올여름 들어 최고 기온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폭염특보가 연일 이어지는 가운데 13일에는 6월 중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지역이 속출했다. 금요일인 14일에도 전국 대부분 지역의 최고 체감온도가 31도 이상으로 오르는 등 ‘때 이른 더위’가 막바지 기승을 부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경남 의령군은 낮 최고기온이 36.9도까지 올랐다. 6월 중순임에도 37도에 육박한 기온을 기록한 것이다. 이 지역에서 기상 관측을 시작한 2010년 이후 6월 기온으로는 역대 가장 높았다.

강원 정선군도 36.2도로, 2020년 6월 9일(36.0도) 이후 4년 만에 역대 6월 최고기온 기록을 갈아치웠다. 전북 순창군(35.1도)과 경남 북창원(34.8도)도 역대 가장 더운 6월 날씨를 기록했다. 광주(36.2도)와 경북 김천(36.7도)·성주(36.6도)·구미(36.1도)·경산(36.1도) 등에서도 최고기온이 36도를 넘는 더위가 이어졌다.

14일에도 고기압의 영향 속에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더위가 계속되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의 최고 체감온도는 31도 이상으로 오르겠고, 폭염특보가 발효된 경상권, 전남권, 경기 용인 등은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가겠다. 낮 최고기온은 26~35도로 예보됐다. 서울·광주·대구는 33도, 대전 34도, 울산 30도다. 한낮 자외선은 매우 강하고 오존도 짙겠다.

김주연 기자
2024-06-14 9면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