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세월호 10주기’ 눈물 흘리는 이준석

업데이트 2024-04-16 17:01
입력 2024-04-16 17:01
이미지 확대
16일 오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 인근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추모사를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4.4.16  공동취재
16일 오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 인근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추모사를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4.4.16
공동취재
이미지 확대
16일 오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 인근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추모사를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4.4.16  공동취재
16일 오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 인근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추모사를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4.4.16
공동취재
이미지 확대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눈물을 닦고 있다. 2024.4.16  연합뉴스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눈물을 닦고 있다. 2024.4.16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16일 오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 인근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10주기 기억식’에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4.16  공동취재
16일 오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 인근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10주기 기억식’에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4.16
공동취재
이미지 확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서 내빈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4.16  공동취재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서 내빈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4.16
공동취재
이미지 확대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서 국민의힘 윤재옥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행사 시작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2024.4.16  공동취재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서 국민의힘 윤재옥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행사 시작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2024.4.16
공동취재
이미지 확대
16일 오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 인근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10주기 기억식’에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4.16  공동취재
16일 오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 인근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10주기 기억식’에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4.16
공동취재
이미지 확대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서 새로운미래 김종민 공동대표(왼쪽부터),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 녹색정의당 김준우 상임대표, 더불어민주연합 윤영덕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 국민의힘 윤재옥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묵념을 하고 있다. 2024.4.16  공동취재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서 새로운미래 김종민 공동대표(왼쪽부터),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 녹색정의당 김준우 상임대표, 더불어민주연합 윤영덕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 국민의힘 윤재옥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묵념을 하고 있다. 2024.4.16
공동취재
여야는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은 16일 한목소리로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국민의힘은 그날의 아픔을 잊지 않겠다며 세월호 참사 재발 방지에 역량을 쏟겠다고 다짐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 총회 모두발언에서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국민의힘은 22대 국회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희용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10년이 지난 지금, ‘대한민국이 그때보다 더 안전해졌는가’라는 물음에 선뜻 대답하기 어려운 것 또한 지금의 현실”이라며 “국민의힘과 정부는 앞으로도 이런 참사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진영의 논리나 정치적 계산에 휘둘려서는 안 된다”며 “세월호 참사, 이태원 참사 같은 비극을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이용하는 자들은 퇴출되어야 마땅하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가의 책임을 강조하며 이태원참사특별법의 21대 국회 내 처리를 약속했다.

이재명 대표는 페이스북에 “다시는 국가의 무능과 무책임으로 국민의 목숨이 헛되이 희생되지 않도록 정치의 책무를 다하겠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국가의 책임을 바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한민수 대변인은 논평에서 “304명의 소중한 생명을 잃은 가족 앞에서 국가는 책임을 다했는지 돌아본다. 참사의 진실과 책임 규명을 통해 사회적 재난에 대한 예방 및 대응 시스템 재정비를 추진하겠다”며 이태원참사특별법의 5월 처리 필요성을 강조했다.

녹색정의당 김수영 선임대변인은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참사를 겪은 우리 사회가 무엇을 반성해야 하는지, 무엇을 진상규명하고 어떤 대안을 마련해야 하는지, 생각하고 실천하고 달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는 페이스북에 “‘다시는 세월호의 비극이 없게 하자’는 구호와 정치권의 다짐에도 불구하고, 서울 한복판 이태원에서 또다시 대형 참사가 일어났다”며 “국가의 행정, 안전과 관련한 직무 윤리와 모든 시스템이 다른 무엇보다 생명을 가장 중시하기를 강권한다”고 말했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에 “돌아오지 못한 학생들의 대부분이 97년생이었다”며 “이제 스물여덟이 된 그 나이대의 젊은 세대가 지난 10년간 겪었을 트라우마는 사고 그 자체보다도 안타까운 참사 앞에서 둘로 갈라진 대한민국 정치권 때문이었다고 반성한다”고 적었다.

온라인뉴스팀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