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8명 숨진 ‘폭염순례’ 책임 묻는다…이집트, 불법 모객 여행사 16곳 기소

  • 글씨 크기 조절
  • 공유하기
  • 댓글
    0
윤창수 기자
윤창수 기자
업데이트 2024-06-24 01:03
입력 2024-06-24 01:03

사망한 630명 무등록 상태로 방문
“상술로 자국민 희생”… 면허 박탈

이미지 확대
사우디아라비아 구조대원들이 지난 16일 마귀 기둥에 돌 던지기 의식 도중 폭염에 쓰러진 하지 순례객을 들것에 실어 옮기고 있다. 메카 AFP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구조대원들이 지난 16일 마귀 기둥에 돌 던지기 의식 도중 폭염에 쓰러진 하지 순례객을 들것에 실어 옮기고 있다.
메카 AFP 연합뉴스
이슬람의 정기순례인 하지 기간에 더위로 사망한 사람이 1100명이 넘자 이집트 정부가 순례객을 불법적으로 모집한 16개 여행사를 기소하기로 했다. 길거리 곳곳에 하얀 천을 덮어 놓은 시신이 있었다거나 수많은 사람들이 모이는데도 의료진이 턱없이 부족했다는 증언도 속속 나오고 있다.

AFP통신은 22일(현지시간) 무스타파 마드불리 이집트 총리가 자국 국민 600명 이상이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에서 사망하자 16개 여행사의 면허를 박탈했다고 전했다.

지난 21일까지 하지 순례객 가운데 1126명이 사망했으며 이 중 658명이 이집트 국민인 것으로 집계됐다. 사망한 이집트인 630명은 사우디로부터 성지순례 비자에 해당하는 하지 허가증을 발급받지 못했는데도 사우디에 간 데는 여행사의 상술이 작용했다는 게 이집트 정부의 판단이다.

무슬림은 태어나서 한 번 이상 사우디아라비아에 있는 성지인 메카를 순례하는데 전 세계에서 수백만명이 하지 기간에 몰린다. 올해는 특히 이슬람력에 따른 하지 기간이 이달 14~19일로 메카의 수은주는 최대 51.8도까지 올라갔다.

하지 기간에 압사 등으로 인한 사망 사고가 빈번하자 사우디 당국은 2019년부터 국가별로 배정된 할당량에 따라 복권 추첨 방식으로 하지 허가증을 발급했다. 하지만 허가증을 운 좋게 받더라도 성지 순례에 드는 비용 4099~1만 366리얄(약 151만~384만원)을 충당하지 못해 에어컨과 물이 있는 관광버스를 타지 않고 뜨거운 열기 속에 야외를 걷는 무등록 순례객이 늘었다.

사우디 정부는 폭염에 부적절하게 대응했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BBC는 하지 기간 더위로 인한 사망이 1400년대부터 기록됐는데도 사우디는 순례자 숙박시설에 적절한 냉방과 물, 위생을 제공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CNN은 관련 리포트에서 폭염에 열악한 현지 상황을 조명하기도 했다. 인도네시아 출신의 아흐마드(44)는 “집에 오는 길에 숨진 순례객들을 많이 봤다”며 “거의 수백m마다 하얀 천으로 덮인 시신이 누워 있었다”고 전했다. 또 영국 런던으로 돌아간 지라르 알리(40)는 “의료진은 최악 중 최악의 상황이 일어나기만을 기다렸고 그래야만 조치를 할 것 같았다”고 떠올렸다.

윤창수 전문기자
2024-06-24 16면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