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꿀맛 낮잠’ 다정한 쌍둥이 판다

업데이트 2024-05-22 15:03
입력 2024-05-22 15:03
이미지 확대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나무 위에 올라가 잠을 자고 있다. 2024.5.22  연합뉴스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나무 위에 올라가 잠을 자고 있다. 2024.5.22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나무 위에 올라가 있다. 2024.5.22  연합뉴스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나무 위에 올라가 있다. 2024.5.22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서로 마주보고 있다. 2024.5.22  연합뉴스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서로 마주보고 있다. 2024.5.22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나무 위에 올라가 있다. 2024.5.22  연합뉴스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나무 위에 올라가 있다. 2024.5.22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죽순을 먹고 있다. 2024.5.22  연합뉴스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죽순을 먹고 있다. 2024.5.22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죽순을 먹고 있다. 2024.5.22  연합뉴스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죽순을 먹고 있다. 2024.5.22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나무 위에 올라가 있다. 2024.5.22  연합뉴스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나무 위에 올라가 있다. 2024.5.22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나무 위에 올라가 잠을 자고 있다. 2024.5.22  연합뉴스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나무 위에 올라가 잠을 자고 있다. 2024.5.22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나무 위에 올라가 잠을 자고 있다. 2024.5.22  연합뉴스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나무 위에 올라가 잠을 자고 있다. 2024.5.22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죽순을 먹고 있다. 2024.5.22  연합뉴스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죽순을 먹고 있다. 2024.5.22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죽순을 먹고 있다. 2024.5.22  연합뉴스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죽순을 먹고 있다. 2024.5.22
연합뉴스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인 22일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나무 위에 올라가 잠을 자고 있다.

매년 5월 22일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은 유엔(UN)의 생물다양성협약이 발표된 날을 기념하고 생물종의 다양성에 대한 이해와 보존을 위해 제정한 날이다. 1994년 제1차 생물다양성협약 가입국 회의에서 협약 발효일(1993년 12월 29일)을 ‘세계 생물종다양성의 날’로 정한 것이 시초다.

한국에서는 2010년부터 정부 차원의 기념행사가 열리고 있으며 올해 생물다양성의 날 행사 주제는 ‘생물다양성을 위한 노력에 우리 모두 함께하자’이다. 정부와 기업, 개인 등 모두의 동참과 노력으로 생물다양성을 회복시키자는 의미가 담겼다.

온라인뉴스팀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